Colin B

777
1,784
@ Kui Sinbo - Garosu Street

“누구든 먹보로 만들어 버리는 곳”

1 . #쿠이신보
먹보라는 뜻을 가진 쿠이신보. 합정동의 야끼도리집으로 시작해 가로수길에 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이자카야를 내고 최근에는 청담동에 오마카세를 진행하는 세번째 지점을 냈다. 가로수길 지점은 볏짚으로 구워내는 타다끼를 비롯해 모든 메뉴가 맛있기로 정평이 나있다. 제일 친한 친구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경험시켜주고 싶어 고민하다 선택했는데, 모두가 먹보가 되어버리는 마법을 경험했다.

2 . #명란구이와계란밥
각각 시켜야 하는 두 메뉴인데 꼭 하나의 메뉴처럼 찰떡궁합이다. 겉을 고소하게 익힌 명란을 노른자와 쪽파에 비빈 밥 위에 올려 한 입에 쏙 넣으니 입맛이 확 돌았다. 그리고 곧이어 먹보들의 레이스가 시작되었다.

3. #볏짚타다끼
화로 위에 볏짚을 올리고 센불로 참치/ 연어의 겉면을 익힌 후 얼음물에서 차게 식혀내는 요리다. 참치 등살로 먹었는데 한 점을 입에 넣는 순간 왜 이 음식이 이 식당의 시그니쳐로 불리는 지 알 수 있었다. 그 동안 먹어왔던 토치로 겉만 그슬려 나오는 그런 타다끼와는 차원이 다른 불의 풍미. 볏짚이 타는 연기채로 입에 넣는 느낌이었다.

4 . #야끼오니기리오차즈케
진득한 닭 육수에 구운 주먹밥을 담궈 육수를 흠뻑 머금게 한 후 생 와사비와 쪽파, 김을 올려 먹는 요리. 닭 육수라는 얘기를 듣기 전에는 당연히 돈코츠 같은 돼지 육수라고 생각했을 정도로 진국이다. 국물의 감칠맛이 엄청난데다 누룽지의 고소함, 생와사비의 청량함까지 더해지니 정말 별미다, 이 요리.

5 . #가라아게
목화솜처럼 부풀려 나오는 가라아게는 보기만해도 설렌다. 겉은 바삭함을 넘어 아삭거린다는 표현이 어울리는 식감이고, 속은 육즙으로 그득차있다. 기대치 없이 시켰는데 너무 맛있게 먹은 메뉴. 흰밥을 시켜서 가라아게를 올려서 우걱우걱 먹고 싶은 걸 꾹 참았다. 아직 먹을게 너무도 많았기에.

6 . #뭐하나버릴게없다
콩국수와 두부전골 사이의 느낌인 두유나베, 한 점의 행복을 안겨주는 환상적인 식감의 우설구이, 부드러운 치킨 차슈, 응축된 고소함과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완두콩 튀김까지 뭐 하나 실망스러운 메뉴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맛있게 먹었다. 상당히 많은 메뉴를 시켰음에도 못 시킨 메뉴가 아쉬울만큼, 내 위장의 왜소함을 원망하고 싶을만큼.

- 추천메뉴: 볏짚타다끼, 야끼오니기리오차즈케, 명란구이 & 계란밥, 가라아게
- 주의: 하이볼이 너무 묽어 취하지가 않음. 우설 구이, 완두콩 구이 등은 적은 양에 조금 당황할 수 있음.

checkbox
Terms and Conditions

Agree to Terms and Conditions to use MangoPlate.


login loading 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