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싶다

그라노

4.4 127

73,140 127 3,169
레스토랑 상세 정보
주소: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45-1
전화번호: 02-540-1330
음식 종류: 이탈리안
가격대: 3만원-4만원
주차: 발렛
영업시간: 12:00 - 22:00
쉬는시간: 14:00 - 17:30
휴일:

그라노의 리뷰 (127)

  • 맛있다
    Restaurant Picture
    Gastronomy

    752 644

    재방문한 그라노. 어란파스타 대신 흑돼지가 들어간 알리오 올리오 주문. 역시 면발에서 느껴지는 탱글한 느낌의 알덴떼. 첫맛은 짜지만 먹으면 익숙해짐. 딸리아뗄레면을 이용한 해산물 로제 파스타도 면발의 식감이 살아 있음. 두 개 모두 맛있음. 같이 주문하 포르마지오 피자는 치즈의 풍미가 엄청 느껴진다기 보다는 짭쪼름한 맛과 도우의 바삭함, 치즈의 맛이 어우러짐. 오픈주방 한켠의 큰 화덕에서 구운 피자임. 원래 매우 짜기 때문에 덜짜게 해달라고 이야기 해야 한국인 입맛에 맞을 수 있음. 만약 정통 이탤리언을 먹고 싶다면 그냥 먹으면 됨. 소르티노 쉐프는 요새 바빠서 디너 체크만 하고 저녁시간엔 없다고 함. 여기 파스타나, 여기 제자들 파스타 (몽고네, 갈리나 데이지) 먹으면 다른 한국식 파스타 못먹게 됨을 주의.

  • 맛있다
    Restaurant Picture
    뿔뿔

    332 137

    2년 전 수요미식회에 소개되었을 때부터 먹고 싶었었는데 집에서 먼 거리, 높은 가격의 콜라보로 좀처럼 가지 못했어요. 가기 전 기대도 많이 했었는데도 불구하고 너무 맛있더라구요. 역시 명불허전 그라노..! 평일 저녁이라 그런지 매장도 한산했고 테이블 간격도 꽤 넓은편이라 좋은 분위기에서 식사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Tarfufoe Pinoli는 오늘의 파스타라 시켜보았는데 너무 너무 맛있더라구요. 트러플 가루를 반죽에 섞어 뽑은 파스타에 트러플 오일까지.. 원래는 트러플 슬라이스도 들어가는데 이 날은 트러플 수급을 못받아서 올리지 못했대요. 닭이 처음 낳은 달걀이라는 초란이 올라가져있는데 직원분이 직접 챱챱 섞어주시더니 그릇에 덜어주셨어요.. 서비스 짱!!bb 그라노 리뷰 중 짜다는 평이 많아서 대체 얼마나 짤까 걱정했는데 거스릴 정도로 짜지 않더라구요. 제 입엔 파스타와 잘 어울릴 정도의 간이였어요. 파스타 면도 너무 맛있구 첨 먹어보는 식감이였네요.. 또 먹고싶당.. 다른 파스타는 오늘의 파스타와 어울리는 파스타를 추천받아 시켰어요. 이름을 정확히 모르겠는데 랍스터와 캐비어가 올라간 토마토 베이스의 파스타였어요. 파스타를 살짝 덜어 그 위에 캐비어를 함께 곁들여서 먹으라고 친절히 설명해주셨는데 진짜 그렇게 먹으니깐 맛있더라구요. 이 파스타도 역시 면이 너무.. 맛있었어요. 입에 챱챱! 감기는 맛.. 그라노는 면을 참 잘 만드시는 것 같아요! 시판 면과 확연히 다른 맛있는 맛이였어요.. 근데 함께 나온 랍스터는 살짝 많이 익혀진 느낌이 들었어요. 그 점만 뺀다면 완벽한 파스타 같아요!ㅎ 식전빵도 맛있고 직원분들도 너무 친절하셔서 좋은 경험이였습니다. 제가 물을 많이 마시는 편이라 물잔 비워졌을 때 마다 잘 채워주시는 것 너무 너무 좋았어요.. 직원분 너무 친절하시고 설명도 열심히 해주시고.. 방긋방긋 웃어주시고 서비스가 최고였네요. 그라노 화장실 깨끗하고 휴지도 호텔처럼 접어져 있었어요 ㅋㅋㅋ 작은 곳에서도 느껴지는 이런 세심함... 성공한 곳은 역시 이유가 있네요!

  • 맛있다
    Restaurant Picture
    Gastronomy

    752 644

    몽고네와 갈리나 데이지의 스승인 소르티노 쉐프의 그라노. 최근 수요미식회의 파스파 집으로 소개되었음. 보통 수요미식회에 소개되는 집들이 이삼십년 정도 되는 역사를 지닌 곳을 소개하는데 반면 그라노는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소개되었다는 곳은 그만큼 정통 이탤리언을 하고 있다는 반증인듯. 대부분의 부정적 리뷰는 짜다는 것인데, 보통 이탈리아 음식이 우리나라 입맛에 좀 더 짜다. 주문시에 덜 짜게 해달라고 하면 입에 맞을 수 있음. 예전에는 소르티노 쉐프가 한국인들 입맛에 맞게 덜 짜게 만들었는데 다시 정통 스타일로 돌아 왔다고 함. 유명한 명란파스타는 최고의 알덴떼와 함께 감칠맛 도는 어란의 조합이 매우 좋음. 딸리아뗄레와 미트소스의 조화도 인상적. 날씨가 좋다면 테라스 테이블에 앉기를 강추.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울 보며 식사를 하는 것이도 상대적인 여유로움을 느끼게 해줌. 더불어 오픈 키친이라서 소르티노 쉐프가 주방직원을 갈구는 모습을 바로 볼 수 있음.

  • 맛있다
    Restaurant Picture
    허니꿀잼

    525 793

    마르게리따 비앙카, 로제파스타,알리오올리오 주문! 예약을 미리 한 덕에 테라스에서 앉아 먹을수있었는데 시원하고 느긋하고 행복했움~ 음식이 많이 짜다고 들어서 걱정했는데 혀가 꼬부러질정도로 짠건 아니고 좀 짜긴 하지만 맛있는 짠맛이었음! 면이 탱글탱글거려서 씹는맛이 더욱 좋았다. 피자는 도우가 탄맛? 안좋은건 아니고 화덕에서 구운맛?!이 나서 더욱 좋았음!! 도우까지 올리브오일에 찍어먹으니까 맛있었음. 다음엔 어란파스타 먹고싶음! 상상 그대로의 맛이었음!

  • 맛있다
    Restaurant Picture
    마중산

    267 150

    정통 이탈리아 파스타로 유명한 그라노. 압구정 자생한방병원 골목에 위치. 실내와 테라스 석이 있는데, 당일 예약으론 실내 자리 잡기가 어려웠다. 1. 시즌 메뉴 랍스터와 트러플을 곁들인 콘크림 베이스의 까펠리니 파스타: 콩국수를 연상시키는 비주얼인데, 한 입 넣자마자 탄성이 나옴. 트러플 향과 랍스터의 쫄깃함, 그리고 얇은 파스타 면의 식감까지 완벽하게 어우러짐. 얇은 까펠리니 파스타는 엔젤 헤어라고 불리기도 한다고. 2. 봉골레: 모시조개와 가리비가 올라갔고 올리브 오일 베이스. 파스타 면의 익힘이 적절하여 부드러우면서도 씹히는 맛이 살아 있음. 워낙 봉골레를 좋아하는 편이라, 흠 잡을 데가 없었음. 샴페인을 부르는 맛. 워낙 가격은 비싼 편이라, 자주 찾기는 쉽지 않으나 언제든 보장된 맛. 테라스 길가에 앉아 먹었는데, 주변 환경이 깔끔하지 못한게 흠이라면 흠. 샴페인은 글라스 단위로도 판매 중인데, 잔 당 15,000원임. 추천!

  • {{get_recommend_message(featured_review.action_value - 1)}}
    Review User Picture
    {{::featured_review.comment.user.nick_name}}

주변 인기 식당
  • 젠하이드어웨이 4.1
    민우
    압구정만의 압도적인 기운같은게 있다. 할머니라기보단 귀부인이란 말이 어울릴 것 같은 분들이 ...
  • 묵전 4.6
    minimo
    다 좋은데 전이 너무 기름짐! 맛은 있어요 ! 밤막걸리는 너무 고소하고 맛있어요~
  • 장스테이크하우스 4.6
    이아영
    남자친구와 100일 기념으로 방문 분위기는 깔끔하고 살짝 캐주얼하다 송아지 티본 미디움레어로...
  • 보트르메종 4.5
    쩡.
    대체로 클래식한 느낌의 프렌치를 내는데 맛이 좋다. 가장 아쉬웠던건 주문할 때 템퍼를 따로...
망고플레이트
전체 검색

카카오톡에 공유 밴드에 공유 가고싶다 리뷰 쓰기

wannago_go_app_popup_main_image

더 많은 가고싶다를 원한다면
망고플레이트 앱을 다운받아 보세요

최근 본 맛집 ()
가고싶다

거기가 어디였지?

내가 둘러 본 식당이 이 곳에 순서대로 기록됩니다.

wannago empty star

격하게 가고싶다..

식당의 ‘별’ 아이콘을 누르면 가고싶은 곳을 쉽게 저장할 수 있습니다.

  • {{data.restaurant.name}}
    {{get_rating(data.rating)}}
    {{get_metro(data.restaurant.metro_code)}} - {{get_cusine_code(data.restaurant.cusine_code)}}
logout
checkbox
이용약관 동의

망고플레이트 서비스 이용을 위해 다음의 약관에 동의해 주세요.


login loading bar